J.Y Lee's blog.... 관리자 | 방명록 | 249891 - 50 - 48       검색
▒ 카테고리
분류 전체보기 (40)
그의 생각 (24)
그의 삶 (10)
그가 좋아하는 것 (6)
방명록
RSS PAPER
▒ 달력
<<   2005 Nov   >>
S M T W T F S
30 31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1 2 3
▒ 글 보관함
- 2006년 03월
- 2006년 01월
- 2005년 12월
- 2005년 11월
- 2005년 10월
- 2005년 07월
- 2005년 06월
- 2005년 05월
- 2005년 04월
- 2004년 12월
- 2004년 11월
▒ 최근에 올라온 글
- 3월들어 방문자 수가 급증했네... (30)
- 월요일...금요일... (2128)
- ..... (33)
- 서울대 조사위 발표... (25)
- 바보... (27)
- 조회수가 머 이리 높아..-.-;; (30)
- 꿈... (160)
- 영영 (146)
- 자살에 대한 단상.. (29)
- 명심할 것.... (51)
▒ 최근에 달린 댓글
- bhralyxti. development
- cookdyprs. software
- gdwinw. outsourcing
- kezmx. outsourcing
- esmoy. software
- esmoy. software
- 7018t7209Jenny slowly strippe..
- 5698t6540Hi NEWS 368[U] http:..
- 6956t4056Hi NEWS 185[url="GOO..
- 1130t4578Hi NEWS 414[url="GOO..
▒ 최근에 받은 트랙백
- best online casino usa
- best online casino usa
- online casino slot
- online casino slot
- casino games slot
▒ 링크 사이트
 
MyFeeling_Blue Skin by 금룡이
Copyright 2005.04.11

2005년 11월 : 등록된 글목록입니다.
05/11/29   한 장 더~ (16)
05/11/24   대학교 졸업사진... (27)
05/11/09   하늘 속으로 (35)
05/11/05   고시생 장가 보내기 3 (23)
05/11/05   고시생 장가 보내기 2 (17)
05/11/05   고시생 장가 보내기 1 (22)
05/11/03   연애.... (141)

:: 한 장 더~ [ 그의 생각 ]
강지원하고 둘이 찍은 사진..ㅋㅋ

05/11/29 10:52 트랙백 (3955)  |  답글 (16)


:: 대학교 졸업사진... [ 그의 삶 ]
왼쪽은 우재청, 가운데는 지원캉...ㅋㅋ


05/11/24 22:54 트랙백 (3876)  |  답글 (27)


:: 하늘 속으로 [ 그의 생각 ]
하늘속으로



눈물을 닦아요 울지는 말아요
볼 수 없다 해도 사라지지 않죠
우리 맘 속에 여기 이렇게 영원히 살아 숨쉬고 있잖아요
아마도 다시는 이런 기쁨들은 느낄 수 없겠죠 너무 행복했죠
내 인생에서 최고의 순간을 그대와 함께했죠

* 고마웠어요 내 곁을 지켜줘서 누구도 줄 수 없는 사랑을
그토록 오랜 시간 행복했어요 잊지 못할 거예요 눈감는 날까지
내 맘에 예쁘게 새겨둔 채 살게요

하나 둘 셋 하면 우리 동시에 돌아서는 거예요
누구도 누구의 뒷모습 보지 않게 절대로 돌아보지 말아요
이별은 한 적이 없죠 사랑한 기억들만 있을 뿐
헤어진 기억은 없죠 행복한 추억들만 있을 뿐

그래요 나의 품에 안겨 환하게 웃던 그대 모습이 마지막 장면인거죠
눈물 고인 눈 가슴 아픈 마지막 이 순간은 잊도록 하죠
생각이 날 때마다 떠오르는 생각은 기억이 날 때마다 떠오르는 기억은
언제나 너무나 행복했던 그 마지막 장면

* 반복

자꾸 보고 싶어서 너무 힘이 들면
가슴속에 상자를 조금씩 열어볼게요
날아가지 않게 아끼고 아껴서 영원토록 그댈 간직할게요

하늘 속으로 모두 띄어보내요
우리 함께한 시간 추억들
푸른빛에 물들게 시간이 흘러 하늘을 볼 때마다 생각이 나겠죠
얼마나 행복했었는지 소중했었는지

고마웠어요 내 곁을 지켜줘서 누구도 줄 수 없는 사랑을
그토록 오랜 시간 행복했어요 잊지 못할 거예요 눈 감는 날까지
내 맘에 예쁘게 새겨둔 채 영원히 간직한 채 살게요
고마웠어요

05/11/09 10:47 트랙백 (1297)  |  답글 (35)